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봐라, 어매는 이라고 재미를 본다

기사승인 2019.07.03  22:46:57

공유
default_news_ad1

- 어매는 이날 평상 넘허고 다툴 일이 없었다.

 

글: 윤순덕(전남 장성군)

 

"저 사람이 조깨 거석허믄

내 맘을 쪼깨 접으믄 되야

혹간에 나쁜 맘이 들라 그러믄

‘꿀떡’ 생켜불어라"

"내가 좋으믄 저 사람도 좋은 것이여

내가 웃으믄 저 사람도 웃는 뱁이다

앞에 옆에가 모다 내 거울이여"

 

 

▲"어매 혼자 있다고 거석헌 생각 말어. 나는 한나도 안 심심허다. 밭에 나오믄 천지가 다 내 벗이여." 사진: 김문기

아가, 어매는 시방 꼬추밭이다.

해가 참말로 노루꼬랑지만큼 남았다야.

뭔 급헐 일 있겄냐.

오늘 허다 못허믄 낼 허믄 되제.

낼도 행이나 비오믄 놀아서 좋고,

빛나믄 일해서 좋고.

요새는 복분자 따러 댕겨야.

돈 삼만완씩 생기는 것도 오지다.

아, 일헌 사람은 내 일에 재미를 붙이고 살아야제.

나 혼차만 된(힘든) 시상이 어딨다냐.

내가 일헌다, 허고 내 자신헌티도 생색내지 말고

노는 것 맹키로 살아라.

어매도 새각시 때사 일이 좋았간디.

내가 일헌 대로 애기들 입에 밥들어간게,

일허믄 어쨌든간에 믹인게,

일에 재미를 붙였제.

꼬추가 참말로 잘 컸어야.

올해는 600주 숭궜다.

이 놈이믄 니그들 칠남매 짐장허고

양님헐 꼬칫가리는 맹글겄제.

봐라,

촌에 산게 어매는 이라고 재미를 본다.

일곱 마지기 농사 지서서

니그들 끄니에 양석 대는 것도 재미지다.

밥이 보약이어야.

밥을 많이 묵어라.

아그들도 배가 뽈깡 인나게 잘 믹이고,

어른들도 밥심 나게 묵고 살아라.

어매는 항시 잘 챙겨 묵는다.

요새는 묵은지가 질로 개안허니 맛나드라.

어매 혼자 있다고 거석헌 생각 말어.

나는 한나도 안 심심허다.

밭에 나오믄 천지가 다 내 벗이여. 항!

밤으로는,

어짤 때믄 니그 아부지 사진 쳐다본다.

지비는 거그서 핀안허요 어짜요, 물어본다.

생전 넘 괴롭게 안허고 산 냥반인디 핀안허시겄제.

 

앞으로 옆으로 우애허고 살아라.

어매는 이날 평상 넘허고 다툴 일이 없드라.

저 사람이 조깨 거석허믄

내 맘을 쪼깨 접으믄 되야.

혹간에 나쁜 맘이 들라 그러믄

‘꿀떡’ 생켜불어라.

그라제, 꿀떡 묵는 것맹키로.

내가 좋으믄 저 사람도 좋은 것이여.

내가 웃으믄 저 사람도 웃는 뱁이다.

앞에 옆에가 모다 내 거울이여.

그라고 아가, 여그 잔 봐야.

여그가 내 금고다.

시숫대야 속에다 중헌 것을 다 너놓고 댕긴다.

빈 몸으로 후적후적 밭에 댕긴께 참말로 핀해야.

늙어진께 요라고 꾀가 는단마다.

머리가 더 좋아진개비여.

하이고,

참말로. 내가 말해놓고 내가 우솨 죽겄네

 

오종홍 기자 mukt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